# 소시오패스 (Sociopaths) 와는 아예 상종하지 않는 것이 좋다. 뉴스페퍼민트 (원글은 Forbes) 에서 소시오패스 관련 글 을 봤는데, 이렇게 대처하라는 군요. ## TOC ## 소시오패스(Sociopaths) 판별법 하버드 대학의 임상심리사(clinical psychologist) 마사 스타우트(Martha Stout)에 따르면, 미국인들 중 4%가 의학적인 관점에서 ‘소시오패스(Sociopaths)’로 분류된다고 합니다. 소시오패스는 정상인들과는 다른 방식으로 두뇌가 작동하며 공감 능력이 턱없이 부족한 특징을 지닌 집단으로서, 정상인라면 마땅히 느껴야할 양심의 가책이나 동정심마저 결여되어 있어 종종 악마로 묘사되곤 하죠. 이러한 소시오패스를 판별하는 방법의 기원은 1970년대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캐나다 출신의 심리학자 로버트 해어(Robert Hare)는 소시오패스들이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특징들을 정리하여 표준 체크리스트를 만들었는데, 현재까지도 이 리스트는 심리학자들 사이에서 꽤나 유용한 것으로 정평이 나있습니다. 표준 체크리스트에 포함되어 있는 소시오패스의 특징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카리스마 (charisma)
  2. 끊임없이 자극을 갈구하는 성향 (a constant need for stimulation)
  3. 충동성 (impulsiveness)
  4. 혼음, 성적으로 방탕함 (sexual promiscuity)
  5. 병적 허언 (pathological lying)
  6. 교활함과 속임수 (cunning and manipulation)
  7. 기생적인 생활 방식 (a parasitic lifestyle)
  8. 자신의 행동에 대한 책임 회피 (a refusal to accept responsibility for their own actions)
정치인들/재벌들 몇명이 생각나긴 하는데... 여기서 언급하면 명예훼손으로 고소할거 같아서 참음ㅋㅋ
스타우트 박사는 표준체크리스트를 확인한 결과 동료들 중 누군가가 소시오패스로 의심된다면,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을 당부합니다.
  1. 소시오패스의 존재를 부정하지도, 그들과 잘 지낼 수 있다고도 생각치 말라.
  2. 어떤 사람으로부터 무엇인가 잘못되었다는 느낌을 받는다면 당신의 느낌이 사실일 확률이 높다.
  3. 소시오패스로 의심되는 사람이 당신에게 던지는 달콤한 말에 귀기울이지 말라. 당신의 경계심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소시오패스들이 종종 사용하는 기법이다.
  4. 소시오패스는 당신과 친구들 사이의 굳건한 우정을 이간질하려 들 것이며, 당신의 자존감을 떨어뜨리고 삶의 의미를 퇴색시키기 위해 어떠한 노력이든 다할 것이다. 무시하라.
  5. ‘3의 법칙(rule of 3)’을 기억하라. 첫 번째는 그저 우연일 수도 있다. 두 번째는 운이 나쁜 것일 수 있다. 하지만 같은 일이 당신에게 세 번이나 반복된다면 그것은 우연도 아니오, 나쁜 운도 아니다. 의도된 것일 뿐이다.
  6. 소시오패스가 동원하는 권위에 주눅들지 말라.
  7. 두려움에 맞서 싸워라. 소시오패스는 당신이 느끼는 두려움을 이용하려 들 것이다.
  8. 소시오패스가 벌이는 놀이에 휘말리지 말라.
  9. 그들이 흘리는 눈물에 현혹되지 마라. 악어의 눈물일 뿐이다.
  10. 그들을 바꾸려 들지마라. 그들은 절대 변하지 않는다.
  11. 그들의 행동을 절대 감싸고 돌지 마라.
  12. 가능하면, 그들로부터 멀리 떨어져라. 상종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일베가 생각나기도 하네ㅋ. 뭐 판별법이 0 아니면 1 이 아니라, 소시오패스 경향성 10%, 30%, 90% 이런식으로 판단하는 것일듯? 이중 한 70~80% 넘으면 소시오패스라고 부르는거고? 아무튼 적절한 대처법은 상종하지 않는것이라 하니... 적절히 판단해서 행동하시길.
## 악플러 남을 까내리는 것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나타내려는 사람들이 참 많은듯도... 이런 악플러들의 심리는 남을 괴롭희는 걸로부터 희열을 느끼는 사디즘과 관계가 깊다고.... 추가로 악플러가 많아 보이는듯한 이유 중 하나는 아마도 "악플러들이 선플러보다 더 성실"하기 때문일지도?ㅋ 굳이 칭찬하려고 리플을 달려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을텐데, 악플달려고 리플 달려는 사람은 많은듯. 험담보다는 칭찬을 많이 하는 사람들이 됩시다. (뭐 개인적인 철학으로는 "잘못에 비례한 비난/비판을, 잘한것에 비례한 칭찬을" 이어야만 사회/사람들이 괜찮아진다라고 생각하긴 함.) 그냥 보통 사람들 (90% 정도?) 은 하루에 한두개 정말 자신이 관심 있는 기사나 글에만 댓글을 달텐데, 악플러들은 하루종일 본인 맘에 조금이라도 안드는 것들 찾아다니면서 똥같은 댓글들을 여기저기 싸지르고 다니는 것일듯도... 이렇게 소수의 사람들 (전체 네티즌의 10% 정도?) 이 하루에 100개정도는 쓸듯? (여기도 scaling law (power law) 같은게 있을지도...ㅋ. "하루에 댓글 다는 갯수 vs 순위" 로 log-log 그래프 그려보면 바로 나올텐데.. 이런거 연구한 리포트는 없나?ㅋ) ## RRA
  1. News Peppermint - 소시오패스(Sociopaths) 판별법, 2014-06-18, by jasonhbae;
    // 원문 : forbes.com - Help! My Co-Worker Is A Sociopath!, 2014-06-16, by Brett Arends
  2. News Peppermint - SNS 상의 트롤링, 어떻게 규제해야할까?, 2013-08-09, by eyesopen1
    // 원문 : economist.com - Abuse on Twitter, Troll attack, 2013-08-05, by W.B.
    "동시에 사용자들 스스로 트롤들을 공개된 곳으로 끌어내어 사회적인 낙인을 찍는 것도 효과적인 해결 방법이라고 지적합니다. 실제로 비어드 교수에게 악성 멘션을 보낸 한 남성은 다른 트위터 사용자가 이 사실을 어머니에게 이르겠다고 말하자 비어드 교수에게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비어드 교수는 이와 별개로 법적인 처벌도 강화되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살해 협박은 어떤 채널을 통해서 오든 똑같은 살해 협박이라는 것이죠. 하지만 현재로서는 익명성과 사법 당국의 소극적인 대처가 소셜 미디어를 진흙탕으로 만들고 있는 것이 확실해 보입니다."
  3. News Peppermint - 인터넷 트롤은 현실에서도 트롤이다, 2014-02-27, by veritaholic
    // 원문 : The Guardian - Internet trolls are also real-life trolls, 2014-02-25, by Jordan Gaines Lewis
    "“어둠의 4요소(Dark Tetrad of personality)”인 자아도취(narcissism), 권모술수(Machiavellianism), 사이코패스(psychopathy), 사디즘(sadism)을 측정"
    "트롤링은 다른 이를 괴롭힘으로써 즐거움을 얻는 “사디즘”과 큰 관계가 있었고, “권모술수”와 “사이코패스”와도 관계가 있었습니다. 이들의 대답을 통계적으로 분석한 결과 트롤링에 가장 핵심적인 요소는 이들의 사디즘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즉, 이들은 남을 괴롭히기 위해 트롤링을 하는 것입니다."
  4. 루리웹 - 악플러 대처법, 2014-09-05, by 콧구멍크기짱
    // "이 방송 보는 분들에게 말하고 싶은데요. 악플다는 사람들이 있으면 그 사람들한테 아예 반대하지 말고, 찬성도 하지 말고, 답글도 달지 말고, 그냥 내버려 두세요. 그러면 알아서 그 글을 지워요. 보통 그래요."

  5. // 뭐 위와 같은 이유도 있겠지만, 원래 그런 인간들도 있으니... 일진도 잘 피해서/무시하면서 삽시다?ㅋ DNA 자체가 소시오패스인 사람도 있고, 자라난 환경 영향으로 소시오패스가 된 사람도 있을듯.
  6. 악플에 무관심으로 대응했을때 가장 효과가 좋았다는 실험결과 관련 기사를 봤었는데... 다시 찾으려니깐 못찾겠음 ㅡ..ㅡ;;;; 위는 이거 찾다가 발견한 글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냥냥 kipid
comments powered by Disqus